1919년 3월 5일 | 시사신보

(로이터통신 3일 오사카 전보)
서울의 한인 수천 명이 토요일(3월 1일) 오후 대오를 지어 시내거리를 행진했다. 몇 백명은 전 한국 황제의 관이 안치된 궁으로 전진했다. 시위대는 한국의 독립을 외쳤다. 여학생 약간 명도 시위운동에 가담했다. 시위대는 시내 거리를 행진하며 선언서를 배포했고 행인들을 상대로 연설했다. 이미 수백명이 체포됐다. 일본 신문에 의하면 각 지역 교회에서 설립한 학교 학생들이 모두 소란에 가담했다고 한다. 불평을 품은 자들이 국장일을 이용하여 소란을 준비했는데 모두 검거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