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ril 9, 1919 | The Japan Advertiser

400명의 헌병과 6개 대대를 시위 현장으로 파송하다.

상황은 더욱 악화되고 있다.

일본 내각은 중대 사안을 이유로 시위진압정책 발표를 보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