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는 3.1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이 되는 해입니다.
대한민국 100년 역사를 마주하며 다가올 새로운 희망의 100년 역사를 그려볼 뜻깊은 해입니다.

한국언론진흥재단(이하 재단)은 3.1운동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애국선열들의 독립의지와 항일투쟁을 재조명하기 위해 당시 국내․외 언론보도 사료를 수집하여 대국민 전시회를 마련했습니다.

전시회는 온라인 전시와 오프라인 전시로 나눠 진행됩니다. 온라인 전시회는 ‘항일독립신문과 태극기’(1차, 2월 26일 오픈), ‘전 세계 언론이 주목한 3.1운동’(2차, 3월 중 오픈)로 구성됩니다.

오프라인 전시회는 4월 1일부터 12일까지 한국프레스센터 앞 서울광장에서 개최됩니다.

온라인 1차 특별 기획전‘항일독립신문과 태극기’는 2009년 5월 진관사 칠성각 해체․복원 과정서 발견된 항일독립신문과 태극기를 소개합니다.

불탄 흔적의 태극기 1점과「독립신문」「신대한」「조선독립신문」「자유신종보」「경고문」등 5종 19점 유물이 발견됐습니다. 독립운동가 백초월 스님이 절박한 상황 속에서도 태극기 속에 항일독립신문을 숨긴 것으로 추정됩니다.

단재 신채호 선생님이 창간한 「신대한」신문이 최초 발견됐고, 이름만 전해지던「자유신종보」신문이 발견됐습니다. 역사적․언론史적으로 의미있는 유물입니다. 태극기는 일제 강점기 중 사찰에서는 처음 발견됐으며, 일장기를 개조해 만들었습니다. 강한 독립의지를 굳게 세우기 위한 뜻으로 보입니다.

이번 온라인 특별 전시회에는 이현세 작가님의 웹툰「초월스님」도 마련합니다.

100년간 숨죽였던 항일독립신문과 태극기를 통해 대한의 자주독립을 갈구했던 애국 선열들의 뜨거운 숨결을 함께 하고자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