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 국민들 참으로 장열하다

1919년 3월 18일 | 익세보 “나의 머리를 네가 마음대로 자르라. 나는 입만…